2023 News Focus Credit Rating Downgrade: 신용등급 강등

신용등급 강등
신용등급 강등

 

Credit Rating Downgrade: Markets React Differently Across The Globe

신용등급 강등: 세계 시장의 다양한 반응

On August 1, a major development struck the international credit market. Fitch, one of the global credit rating agencies, downgraded the United States’ national credit rating from ‘AAA’ to ‘AA+’. This has sparked some reactions and concerns, especially among those who still remember the nightmare of 2011.

8월 1일, 국제 신용 시장에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세계적인 신용 평가 기관 중 하나인 피치가 미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강등시켰습니다. 이로 인해 2011년의 악몽을 기억하는 일부에서는 반응과 우려가 나타났습니다.

 

 

Credit Rating Downgrade: Market Reactions: Calm in New York, Anxiety in Asia

시장 반응: 뉴욕은 차분하고, 아시아는 불안

Despite the shocking news, the New York futures market showed a calm reaction. The Dow Jones futures fell by 0.33%, while the S&P 500 and Nasdaq 100 futures indices each fell by 0.27% and 0.63% respectively.

On the other hand, Asian markets reacted more sensitively to the credit rating downgrade. South Korea’s KOSPI and KOSDAQ indices closed down by 1.90% and 3.18% respectively. Other Asian markets, such as Japan’s Nikkei 225 index, Hong Kong’s Hang Seng index, and Taiwan’s TWSE index, also fell significantly.

이 충격적인 소식에도 불구하고, 뉴욕의 선물 시장은 차분하게 반응했습니다. 다우존스 선물은 0.33% 하락했으며, S&P 500과 나스닥 100 선물 지수는 각각 0.27%, 0.63% 하락했습니다.

반면, 아시아 시장은 신용등급 강등에 더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한국의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는 각각 1.90%와 3.18% 하락하여 마감했습니다. 일본의 닛케이 225 지수, 홍콩의 항셍 지수, 그리고 대만의 TWSE 지수 등 다른 아시아 시장들도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Credit Rating Downgrade: The Impact on Currency Exchange: The Case of South Korea

환율에 미친 영향: 한국의 경우

The news also stirred up some anxieties in the currency market. In Seoul’s foreign exchange market, the won-dollar exchange rate closed up by 14.70 won from the previous day at 1298.50 won, approaching the 1300 won mark.

이 소식은 화폐 시장에서도 일부 불안을 야기시켰습니다. 서울 외환 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대비 14.70원 상승하여 1298.50원에 거래를 마감했으며, 이로 인해 1300원선에 근접하게 되었습니다.

 

 

 

Credit Rating Downgrade: Are We Overreacting? An Optimistic Take on The Rating Downgrade

과도한 반응일까? 신용등급 강등에 대한 낙관적 시각

Despite the initial reactions, some experts suggest that the impact of the credit downgrade may not be as significant as it seems. They argue that the situation is different from when S&P downgraded the US credit rating in 2011.

This optimistic viewpoint is backed by the fact that the US economy has shown consistent strength, with the New York stock market continuing to rally and the real GDP growth rate for the second quarter surpassing market expectations at 2.4%.

With these varied reactions to the credit rating downgrade, only time will tell what the long-term impact on the global market will be.

초기의 반응에도 불구하고, 일부 전문가들은 신용등급 강등의 영향이 보이는 것만큼 심각하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들은 S&P가 2011년에 미국 신용등급을 강등시켰을 때와 상황이 다르다고 주장합니다.

이런 낙관적인 견해는 미국 경제가 지속적인 강세를 보여주고 있음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뉴욕 주식 시장은 계속해서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두 번째 분기의 실질 GDP 성장률은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2.4%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다양한 반응을 통해 신용등급 강등이 세계 시장에 미칠 장기적인 영향이 어떻게 될지는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을 것입니다.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